0
+
43,019
微信扫码分享

플레어 네트워크, 1,130만 달러 추가 투자 유치

Jun 8, 2021 10:20:32 PM
PANewsKR
+팔로우

플레어는 가장 최근의 펀딩 라운드에서 키네틱 캐피탈(Kenetic Capital)을 중심으로 디지털 커런시 그룹(Digital Currency Group), 코인펀드(Coinfund), LD캐피탈(LD Capital), 씨펀드(cFund), 웨이브 파이낸셜(Wave Fiancial), 보더리스 캐피탈(Borderless Capital), 그리고 백엔드 캐피탈(Backend Capital) 등의 유명 투자사로부터 총 1,130만달러를 모금했다.

2021년 6월 8일 (영국 런던) -- 세계 최초의 튜링 완전 FBA(Federated Byzantine Agreement) 네트워크인 플레어 네트워크(Flare Network)가 탑티어 투자사들로부터 추가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8일(현지시간) 밝혔다.   

플레어는 가장 최근의 펀딩 라운드에서 키네틱 캐피탈(Kenetic Capital)을 중심으로 디지털 커런시 그룹(Digital Currency Group), 코인펀드(Coinfund), LD캐피탈(LD Capital), 씨펀드(cFund), 웨이브 파이낸셜(Wave Fiancial), 보더리스 캐피탈(Borderless Capital), 그리고 백엔드 캐피탈(Backend Capital) 등의 유명 투자사로부터 총 1,130만달러를 모금했다.

플레어는 이 외에도 개인 투자자 비니 링햄(Vinny Lingham), 도권(Do Kwon), 라이트코인 창립자인 찰리 리(Charlie Lee)와 뉴폼 캐피탈(Newform Capital), 제네시스 캐피탈(Genesis Capital), ZB그룹(ZB Group), MXC 및 디파이 캐피탈(DeFi Capital)로부터 추가 자금을 유치했다. 

플레어 네트워크의 공동 창업자 겸 CEO 휴고 필리온(Hugo Philion)은 "오늘 발표는 플래어의 잠재력에 대한 믿음을 증명하는 것"이라며 “플레어는 통합된 모든 체인과 생태계에 추가 유틸리티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그는 “이번 투자를 통해 플레어의 개발 및 참여에 관심을 갖고 있는 주요 거래소, 블록체인 기업가와 같은 핵심 참가자들을 플레어 생태계에 불러 모을 수 있었다”며 “우리는 플레어 네트워크가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투자들의 지원에 큰 감사를 표하고 싶다”고 밝혔다. 

키네틱 캐피탈의 매니징 파트너 재한 추는 “플레어는 시가총액이 가장 큰 암호화폐들과 세계에서 가장 활동적인 커뮤니티들에서 가치와 참여의 물결을 일으킬 것”이라며 “도지, 리플, 라이트코인과 같은 지불 토큰에 스마트 계약 기능을 제공함으로써 사용자는 디파이, NFT 및 유틸리티 세계에서 자산을 활성화할 수 있게 되며, 우리는 암호화폐 생태계를 강화할 플레어를 지원하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플레어는 스마트 계약을 통해 토큰에 대한 추가 유틸리티를 제공하며, 네이티브 FLR 토큰은 스마트 컨트랙트를 지원하지 않는 페이먼트 체인에서 신뢰할 수 없는 자산을 발행할 때 담보 역할을 한다. 플레어는 우선 리플, 스텔라루멘, 라이트코인 및 도지코인 지원에 중점을 두고 있다. 

플레어의 토큰인 스파크(FLR)의 일부는 지난 2020년 12월 12일에 리플 보유자들에게 에어드랍 형식으로 배포된 바 있다. 전 세계 100개 이상의 거래소들이 플레어 토큰 배포에 참여했으며 이 중 대다수는 플레어 토큰 상장에 동의했다. 추가 토큰 배포는 플레어에 통합된 기반 체인에서 신뢰없이 발행된 자산을 보유한 참여자들에게 매일 자동으로 분배된다

보더리스 캐피탈의 대표 겸 매니징 파트너 데이비드 가르시아(David Garcia)는 플레어 투자에 참여한 소감으로 “우리는 EVM 기능이 없는 블록 체인에 EVM 기능을 제공하려는 플레어의 노력을 지원하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그는 “최대한 빠르게 알고랜드 네트워크와 알고랜드 네트워크의 네이티브 자산을 플레어에 통합 할 수 있도록 거버넌스 제안서를 제출할 예정” 이라며 “플레어팀이 보더리스 캐피탈의 모든 포트폴리오 회사들과 협력하기를 고대하고 있다” 덧붙였다.

PANewsKR
+팔로우
评论

트렌드뉴스

면책사항
1.지적재산권소유
PANews가 제공하는 뉴스 및 정보, 사진, 동영상, 이미지, 그래픽 이하 '콘텐츠'는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PANews의 소유이며 저작권 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회원이나 사용자가 작성해 서비스에 게시한 글이나 자료 이하‘게시물‘의 저작권은 게시물을 작성한 본인에게 있습니다.
따라서 게시물이 제3자의 지적재산권을 침해한 경우, 그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 작성자에게 있습니다. 회사는 회원이나 사용자의 게시물에 대한 온라인상에서의 게재 및 출판권을 갖습니다. 단, 게시물을 출판하고자 할 경우에는 사전에 저작권자의 동의를 구해야합니다.

2.회사가 가진 지적 재산권 보호
회사가 제공하는 콘텐츠를 이용하고자 할때는 다음의 규정을 따라야 합니다.
-회사의 서비스를 통해 제공받은 콘텐츠는 개인 열람의 목적으로만 사용해야 가능합니다.
-회사의 명시적 동의없이 회사가 제공하는 컨텐츠의 전부 혹은 일부를 전재, 복사, 양도, 재배포, 변조, 출판, 판매, 게시하거나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이용해서는 안됩니다,
-기타 영리적 목적으로 활용하는 것은 법으로 금지됩니다, 이를 위반시 민사상의 책임뿐만 아니라 형사처벌을 받을수도 있습니다.

3.회원 및 사용자의 지적재산권 보호
-회사의 서비스에 게시된 회원이나 사용자의 게시물을 제3자가 사용하고자 할 경우 사전에 반드시 해당 회원이나 사용자의 명시적 동의를 얻어야 합니다.
-회사는 회원이나 사용자의 게시물 사용에 대한 동의를 중계하거나 그 과정에 개입하지 않습니다.

4.제3자의 지적재산권 보호
회사의 서비스에 회원이나 사용자가 게시물을 작성할 때는 다음의 내용을 준수해야 합니다
-게시물의 내용에 인용문이 포함되어 있을 경우, 그 인용문이 회원이나 사용자의 의견에 일부 참고된 것이 아니라 내용의 중심이라면, 출처를 밝히더라도 저작권 침해에 해당되므로, 저작권자의 명시적 동의없이 양적, 질적으로 종적인 창작물을 게시해서는 안됩니다.
-타인이 원저작권자의 명시적 동의없이 원저작권자가 만든 컨텐츠의 전부 혹은 일부를 게시, 전재, 복사, 재배포, 변조, 판매, 게시하는 것은 출처를 밝히더라도 저작권 침해에 해당되므로 원저작권자의 명시적 동의없이 이런 게시물을 게시하거나 판매해서는 안됩니다.
저작권 관리 책임자: PANews편집장, E-mail:tongtong@panony.com
확인
이용약관
1.지적재산권소유
PANews가 제공하는 뉴스 및 정보, 사진, 동영상, 이미지, 그래픽 이하 '콘텐츠'는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PANews의 소유이며 저작권 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회원이나 사용자가 작성해 서비스에 게시한 글이나 자료 이하‘게시물‘의 저작권은 게시물을 작성한 본인에게 있습니다.
따라서 게시물이 제3자의 지적재산권을 침해한 경우, 그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 작성자에게 있습니다. 회사는 회원이나 사용자의 게시물에 대한 온라인상에서의 게재 및 출판권을 갖습니다. 단, 게시물을 출판하고자 할 경우에는 사전에 저작권자의 동의를 구해야합니다.

2.회사가 가진 지적 재산권 보호
회사가 제공하는 콘텐츠를 이용하고자 할때는 다음의 규정을 따라야 합니다.
-회사의 서비스를 통해 제공받은 콘텐츠는 개인 열람의 목적으로만 사용해야 가능합니다.
-회사의 명시적 동의없이 회사가 제공하는 컨텐츠의 전부 혹은 일부를 전재, 복사, 양도, 재배포, 변조, 출판, 판매, 게시하거나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이용해서는 안됩니다,
-기타 영리적 목적으로 활용하는 것은 법으로 금지됩니다, 이를 위반시 민사상의 책임뿐만 아니라 형사처벌을 받을수도 있습니다.

3.회원 및 사용자의 지적재산권 보호
-회사의 서비스에 게시된 회원이나 사용자의 게시물을 제3자가 사용하고자 할 경우 사전에 반드시 해당 회원이나 사용자의 명시적 동의를 얻어야 합니다.
-회사는 회원이나 사용자의 게시물 사용에 대한 동의를 중계하거나 그 과정에 개입하지 않습니다.

4.제3자의 지적재산권 보호
회사의 서비스에 회원이나 사용자가 게시물을 작성할 때는 다음의 내용을 준수해야 합니다
-게시물의 내용에 인용문이 포함되어 있을 경우, 그 인용문이 회원이나 사용자의 의견에 일부 참고된 것이 아니라 내용의 중심이라면, 출처를 밝히더라도 저작권 침해에 해당되므로, 저작권자의 명시적 동의없이 양적, 질적으로 종적인 창작물을 게시해서는 안됩니다.
-타인이 원저작권자의 명시적 동의없이 원저작권자가 만든 컨텐츠의 전부 혹은 일부를 게시, 전재, 복사, 재배포, 변조, 판매, 게시하는 것은 출처를 밝히더라도 저작권 침해에 해당되므로 원저작권자의 명시적 동의없이 이런 게시물을 게시하거나 판매해서는 안됩니다.
저작권 관리 책임자: PANews편집장, E-mail:tongtong@panony.com
취소
확인
휴대폰 번호로 로그인
로그인
커뮤니티계정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