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
19,178
微信扫码分享

美 CFTC 위원장 "디파이, 금융 탈중개화 촉진할 것"

Oct 15, 2020 9:18:47 AM
PANewsKR
+팔로우

암호화폐 산업에 대한 우호적인 입장을 보여온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의 히스 타버트 위원장이 디파이(Defi·탈중앙금융)가 금융산업의 탈중개화를 더욱 촉진할 것이라고 발언했다.

위원장은 14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가 주최한 온라인 행사 '인베스트 이더리움 이코노미'에서 디파이와 이더리움, 비트멕스 조치 등 암호화폐 산업 전반에 대한 CFTC의 입장을 내놨다.

디파이 인기로 복잡한 상품들이 쏟아져 나오면서 CFTC는 새로운 규제 과제에 부딪히고 있지만, 위원장은 디파이의 미래를 상당히 낙관하고 있다. 위원장은 "디파이는 기존 금융 업계에 대한 대대적인 비(非) 중개화를 가져올 수 있는 혁신 개념"이라면서 "금융 시스템이 대형 기관에 집중되지 않기 때문에 시스템 리스크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디파이의 미래가 실현되기까지 수십년이 걸릴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현재 디파이 산업처럼 글로벌 금융 시스템이 대부분 이더리움 위에 구축된다면 네트워크 문제 발생 시 금융 시장이 심각한 타격을 입을 수 있다"면서 "디파이의 미래가 강력한 네트워크 회복력을 전제로 한다"고 강조했다.

◇ 디파이, 미국 법률에 부합할까

타버트 위원장은 디파이 자산이 증권법이나 상품법에 부합할 수 있는지에 대해 "디지털 계약 특징, 토큰 배분 방식에 따라 다르다"라며 확답을 피했다.

위원장은 증권 여부에 대한 결정이 SEC에 달려 있다면서 "SEC가 어떤 것을 증권이 아니라고 하는 시점부터 CFTC가 상품으로 간주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탈중앙화와 효과적인 자율 운영 수준이 높을수록 상품으로 분류될 가능성이 크다"고도 밝혔다.

위원장은 대표적인 탈중앙 거래소 유니스왑의 거버넌스 토큰 UNI에 대해 "증권 특성도 있지만 무료로 제공됐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면서 "돈을 지불하지 않았다면 어느 시점에서 경제적 손실이 발생했는지 판단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와이언파이낸스처럼 개발팀에 별도의 토큰을 배분하지 않는 방식으로 프로젝트 개입을 최소화한 경우에도 시장 조작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규제기관의 조사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규제기관이 아닌 민간 측에서 디파이 자산과 관련해 소송을 제기할 가능성도 있다고 경고했다.

타버트 위원장은 미허가 파생상품 제공 및 은행보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세계 최대 암호화폐 파생상품 거래소 비트멕스도 언급했다.

위원장은 "혁신적인 디지털 자산 거래소가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싶지만 미국 법률을 무시하는 해외 거래소를 보고 싶진 않다"면서 "다른 미허가 거래소에 대한 추가 개입이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토큰포스트 | info@tokenpost.kr

PANewsKR
+팔로우
评论

트렌드뉴스

면책사항
1.지적재산권소유
PANews가 제공하는 뉴스 및 정보, 사진, 동영상, 이미지, 그래픽 이하 '콘텐츠'는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PANews의 소유이며 저작권 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회원이나 사용자가 작성해 서비스에 게시한 글이나 자료 이하‘게시물‘의 저작권은 게시물을 작성한 본인에게 있습니다.
따라서 게시물이 제3자의 지적재산권을 침해한 경우, 그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 작성자에게 있습니다. 회사는 회원이나 사용자의 게시물에 대한 온라인상에서의 게재 및 출판권을 갖습니다. 단, 게시물을 출판하고자 할 경우에는 사전에 저작권자의 동의를 구해야합니다.

2.회사가 가진 지적 재산권 보호
회사가 제공하는 콘텐츠를 이용하고자 할때는 다음의 규정을 따라야 합니다.
-회사의 서비스를 통해 제공받은 콘텐츠는 개인 열람의 목적으로만 사용해야 가능합니다.
-회사의 명시적 동의없이 회사가 제공하는 컨텐츠의 전부 혹은 일부를 전재, 복사, 양도, 재배포, 변조, 출판, 판매, 게시하거나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이용해서는 안됩니다,
-기타 영리적 목적으로 활용하는 것은 법으로 금지됩니다, 이를 위반시 민사상의 책임뿐만 아니라 형사처벌을 받을수도 있습니다.

3.회원 및 사용자의 지적재산권 보호
-회사의 서비스에 게시된 회원이나 사용자의 게시물을 제3자가 사용하고자 할 경우 사전에 반드시 해당 회원이나 사용자의 명시적 동의를 얻어야 합니다.
-회사는 회원이나 사용자의 게시물 사용에 대한 동의를 중계하거나 그 과정에 개입하지 않습니다.

4.제3자의 지적재산권 보호
회사의 서비스에 회원이나 사용자가 게시물을 작성할 때는 다음의 내용을 준수해야 합니다
-게시물의 내용에 인용문이 포함되어 있을 경우, 그 인용문이 회원이나 사용자의 의견에 일부 참고된 것이 아니라 내용의 중심이라면, 출처를 밝히더라도 저작권 침해에 해당되므로, 저작권자의 명시적 동의없이 양적, 질적으로 종적인 창작물을 게시해서는 안됩니다.
-타인이 원저작권자의 명시적 동의없이 원저작권자가 만든 컨텐츠의 전부 혹은 일부를 게시, 전재, 복사, 재배포, 변조, 판매, 게시하는 것은 출처를 밝히더라도 저작권 침해에 해당되므로 원저작권자의 명시적 동의없이 이런 게시물을 게시하거나 판매해서는 안됩니다.
저작권 관리 책임자: PANews편집장, E-mail:tongtong@panony.com
확인
이용약관
1.지적재산권소유
PANews가 제공하는 뉴스 및 정보, 사진, 동영상, 이미지, 그래픽 이하 '콘텐츠'는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PANews의 소유이며 저작권 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회원이나 사용자가 작성해 서비스에 게시한 글이나 자료 이하‘게시물‘의 저작권은 게시물을 작성한 본인에게 있습니다.
따라서 게시물이 제3자의 지적재산권을 침해한 경우, 그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 작성자에게 있습니다. 회사는 회원이나 사용자의 게시물에 대한 온라인상에서의 게재 및 출판권을 갖습니다. 단, 게시물을 출판하고자 할 경우에는 사전에 저작권자의 동의를 구해야합니다.

2.회사가 가진 지적 재산권 보호
회사가 제공하는 콘텐츠를 이용하고자 할때는 다음의 규정을 따라야 합니다.
-회사의 서비스를 통해 제공받은 콘텐츠는 개인 열람의 목적으로만 사용해야 가능합니다.
-회사의 명시적 동의없이 회사가 제공하는 컨텐츠의 전부 혹은 일부를 전재, 복사, 양도, 재배포, 변조, 출판, 판매, 게시하거나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이용해서는 안됩니다,
-기타 영리적 목적으로 활용하는 것은 법으로 금지됩니다, 이를 위반시 민사상의 책임뿐만 아니라 형사처벌을 받을수도 있습니다.

3.회원 및 사용자의 지적재산권 보호
-회사의 서비스에 게시된 회원이나 사용자의 게시물을 제3자가 사용하고자 할 경우 사전에 반드시 해당 회원이나 사용자의 명시적 동의를 얻어야 합니다.
-회사는 회원이나 사용자의 게시물 사용에 대한 동의를 중계하거나 그 과정에 개입하지 않습니다.

4.제3자의 지적재산권 보호
회사의 서비스에 회원이나 사용자가 게시물을 작성할 때는 다음의 내용을 준수해야 합니다
-게시물의 내용에 인용문이 포함되어 있을 경우, 그 인용문이 회원이나 사용자의 의견에 일부 참고된 것이 아니라 내용의 중심이라면, 출처를 밝히더라도 저작권 침해에 해당되므로, 저작권자의 명시적 동의없이 양적, 질적으로 종적인 창작물을 게시해서는 안됩니다.
-타인이 원저작권자의 명시적 동의없이 원저작권자가 만든 컨텐츠의 전부 혹은 일부를 게시, 전재, 복사, 재배포, 변조, 판매, 게시하는 것은 출처를 밝히더라도 저작권 침해에 해당되므로 원저작권자의 명시적 동의없이 이런 게시물을 게시하거나 판매해서는 안됩니다.
저작권 관리 책임자: PANews편집장, E-mail:tongtong@panony.com
취소
확인
휴대폰 번호로 로그인
로그인
커뮤니티계정 로그인